로지텍 K380 롱텀 리뷰, 생산성 분야 최애템

작년에 구입한 로지텍 K380 블루투스 키보드는 최근 구입한 제품 중 가장 잘 구입했다고 생각하는 제품 1순위다. 가볍지는 않지만 휴대성이 좋고 타건감이나 반응속도가 상당히 만족스럽기 때문에. 메인 키보드로 사용해도 되겠다고 생각할 정도로 필자에게는 만족스러운 제품이다. 이 제품을 사용하며 느낀 점을 간단히 롱텀 리뷰로 남겨보았다.

 

디자인
– 무겁다. 그만큼 내구성에 대한 신뢰도는 높지만 무겁다.
– 키보드 사이즈는 작지만 키캡이나 키 간격은 적당해서 오타율이 적다.
– 방향키는 너무 작다.

페어링 및 기능
– 기능 키에 대한 호환성이 좋다.
– 페어링이 빠르고 간편하다.
– 최대 3대 까지 원 터치 페어링 전환이 가능하다. 생산성 증가.
– Caps lock 키 정도는 LED가 들어왔으면 좋았을텐데
– 배터리 지속시간이 상당하다. 몇 개월 동안 건전지 교체 없이 사용할 수 있다.

타건감
– 타 제품에 비해 타건감이 우수하다.
– 쫀득쫀득하면서도 유격이 거의 없다.

추가적으로 위에서 최대 3대 까지 원 터치 페어링이 가능하다고 했는데, 로지텍 블루투스 키보드 제품 중 이러한 기능을 지원하는 제품이 일부 있다. 로지텍에서는 극적으로 편리하다고 홍보를 하지만, 사실 기능 구현에 의의가 있지 실제로 사용하면서 매우 유용하게 사용한 경험은 없다. 물론 기기 간 전환은 빠르게 잘 되지만 전환 버튼을 눌러 바로 페어링한 뒤 해당 기기에서 신속히 작업을 할 정도로 극적인 상황은 생각보다 드물고 전환 버튼을 누른 뒤 기다려야하는 1~2초의 시간이 생각보다 길게 느껴지기 때문이다.

 

로지텍 블루투스 키보드 K380 을 사용하면서 가장 아쉬웠던 점은 무겁다는 것 하나다. 그 외에는 모든 면에서 만족했기 때문에 재구매 의사 100% 다. 로지텍이라는 브랜드 신뢰도가 높기도 하고 그만큼 제품 품질에 대해서도 상당히 만족한 만큼 휴대용 블루투스 키보드가 필요하다면 이 제품을 강력히 추천한다.


언박싱 : 링크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