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엑스페리아 XZ2, 성형한 XZ

최근 수 년간 꾸준하게 비슷한 디자인의 스마트폰을 출시하던 소니가 드디어 외관을 전체적으로 손봤다. 양악을 했다는 말이 어울릴까. 평소 각지고 강렬한 이미지가 특징이었던 엑스페리아 시리즈가 XZ2 부터는 한 층 부드러워지고 베젤이 줄었다. 후면부의 센서, 렌즈는 모두 중앙에 위치하였으며 모서리 라운딩 처리가 돋보인다.

 

” 성형만 했나?

단순히 외관만 변화한 것은 아니다. 급속 무선 충전을 지원하여 전용 악세사리를 구입할 경우 보다 편리하게 XZ2를 충전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최신 스마트폰 트렌드에 맞게(?!) 3.5mm 이어폰 단자를 제거하여 무선으로 음악을 감상하던지, 어댑터를 이용하여 이어폰과 연결을 해야 한다. 엑스페리아 사운드가 상당히 좋은데 이러한 강점이 단자 제거로 인해 감소했다는 점이 아쉽다.

대신 사운드 부분에서 새로운 기능을 추가했는데, 다이내믹진동 기능을 탑재하여 영화, 음악을 감상할 때 다이내믹 진동시스템이 가동하여 손으로 XZ2를 쥐고 있으면 적당한 진동이 더욱 실감나는 멀티미디어 감상을 돕는다. 스마트폰을 통한 멀티미디어 퍼포먼스를 향상하기 위한 소니의 창의성이 돋보이는 부분이다. 소니답다고나 할까.

 

” 845

최신 스마트폰 프로세서, 스냅드래곤845를 탑재하여 강력한 퍼포먼스를 기대할 수 있다. 소니 엑스페리아는 지금까지 대체로 가장 최신 프로세서를 탑재해서 출시해왔기 때문에 이번 제품 역시 가장 고성능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작년 소니 엑스페리아 최신 스마트폰에 탑재된 스냅드래곤835와 같이 국내에 출시하는 스마트폰 중 최초로 스냅드래곤845를 탑재한 스마트폰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쥘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 성형한다고 성격이 바뀌지는 않잖아

누구나 한 번에 알아볼 수 있을 정도로 성형은 확실히 했다. 조금 두꺼운 느낌이지만 단순히 디자인만 봐서는 꽤 성공한 듯 한데. 성형을 한다고 성격이 바뀌지는 않는 것 처럼 소니 엑스페리아 스마트폰의 방향이나 주요 기능 등에 있어서는 크게 변화한 점을 찾아보기 힘들다. 단순히 주요 기능으로만 비교하면 삼성전자 갤럭시S8과 S9을 비교하는 듯한 느낌이다. 후속작에서 혁신을 찾아볼 수는 없지만 잘 다듬어진 느낌이라고나 할까.


기능에 있어서 크게 변화는 없지만 전체적으로 잘 다듬었다고 생각한다. 디자인 변화가 가장 돋보였는데 예쁘지만 다소 두껍다는 점, 3.5mm 이어폰 단자가 없어졌다는 점은 아쉽다. 이 외의 성능은 사용자가 경험할 수 있는 최상의 퍼포먼스를 구현할 수 있도록 설계하였기에 불만이 나오기는 어려워보인다는 말과 함게 글을 마무리한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