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3.5mm 단자 찾습니다

최근 출시하는 스마트폰은 뭐 하나 없애기 바쁘다. 베젤도 없애고 3.5mm 이어폰 단자도 없애고. 애플이 없애니 다른 기업들도 야금야금 없애는 추세다. 애플이 선도하는 안좋은건 다 따라한다. 단자 제거. 가격 인상 등. 아무튼! 대체 잘 뚫려있던 3.5mm 이어폰 단자는 왜 없앤걸까.

 

부가 이익 기대

가장 큰 이유가 이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3.5mm 이어폰 단자를 없애면 자연스럽게 부가 악세사리가 필요할 것이고 이를 스마트폰 제조사에서 직접 판매하는 것이다. 결국엔 일반적인 블루투스 이어폰이면서 마치 대단한 별매품 같이. 이어폰을 팔지 않더라도 C타입 단자를 3.5mm 이어폰 단자로 변환해주는 어댑터를 팔 수 있다. 구글에서도 이를 노리고 픽셀2에 단자를 제거한 뒤 어댑터를 판매하다가 가격이 너무 높다는 이유로 사용자들에게 외면받아서 결국 어댑터 가격을 인하했었지. 아무튼 단자를 없애는 것만으로도 다양한 부가 이익을 기대할 수 있다.

 

스마트폰 베젤, 크기 최소

스마트폰에 단자를 없애게 되면 그만큼의 공간이 확보되어 다른 부품을 넣거나 스마트폰 베젤 및 크기를 최소화할 수 있다. 최근 스마트폰 트렌드가 ‘베젤 최소화’ 이다 보니 부품 하나 넣을 자리도 아껴가며 밀도 있게 스마트폰을 설계하고 있다.

 

방수, 방진 기능 개선

단자가 없으면 스마트폰 디자인이 전체적으로 깔끔해보이는 것이 사실이다. 게다가 방수, 방진 기능이 개선된다. 기기에 틈새 하나라도 적으면 그만큼 방수, 방진 기능이 개선되는 것은 당연한 사실이니까. 특히 최근 출시되는 대부분의 스마트폰이 기본적으로 방수 기능을 탑재하는 만큼 단자를 제거하여 이러한 방수 성능을 극대화하려는 점을 이유로 볼 수 있다.

 

무선이 무조건 좋을까?

필자는 블루투스 이어폰이 있다고 하더라도 유선을 고집한다. 같은 값의 이어폰이라면 무선 보다 유선 이어폰의 음질이 좋은 것이 당연한 사실이니까. 게다가 블루투스 이어폰은 여전히 배터리 지속시간과 관련한 이슈들이 있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야외에서 사용하기에는 유선에 비해 충전에 대한 번거로움이 있을 수 밖에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출시되는 일부 스마트폰은 소비자에게 이러한 선택의 자유조차 없다는 점이 아쉽다는 말과 함께 글을 마무리한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