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S 2017] KT의 배터리 절감 네트워크 기술, C-DRX


KT는 배터리 절감 네트워크 기술인 C-DRX를 적용하여 보다 장시간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특히 국내에서는 삼성전자 갤럭시S8을 통해 최대 45% 배터리 절감 효과를 체험할 수 있는데 갤럭시S8 뿐만 아니라 국내 KT LTE회선을 사용하는 모든 사용자가 적용되어 배터리 절감 효과를 보게된다.

 

C-DRX는 쉽게 설명하면 통신 절전모드 정도로 표현이 가능하다. 노트북을 일정시간 사용하지 않으면 절전모드에 들어가는 것과 같이 스마트폰 통신도 일정시간 사용하지 않을 때 스마트폰 통신 기능을 주기적으로 저전력 모드로 전환시켜 배터리 사용량을 줄여주는 것이다. 배터리를 가장 많이 잡아먹는 데이터 사용 시간에 자동으로 전력 사용을 최소화하여 배터리 사용량을 줄인다.

기존에는 스마트폰을 사용하면서 끊임없이 통신을 주고받아왔기에 전력 사용량도 많았고 배터리도 그만큼 빨리 닳을 수 밖에 없는 구조였지만, C-DRX는 이동통신사 기지국과 사용자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에서 패킷 송,수신이 없으면 이 송수신 기능을 일시적으로 꺼서 배터리 소모를 줄이기 때문에 그만큼 스마트폰을 오래 사용할 수 있는 것이다.

국내 최초로 KT에서 배터리 절감기술을 전국적으로 상용화 한 만큼 네트워크 통신 기술 발전이 일반 사용자들도 체감할 수 있는 시대가 왔다. WIS 2017에서 KT의 새로운 기술들을 통해 단순히 빠른 것이 아니라 효율도 좋아야 한다는 점을 잘 알 수 있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