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모바일 앱, 새롭지만 익숙해요

네이버 모바일 앱이 새로워진다. 뉴스와 실시간 인기 검색어 등의 콘텐츠를 모두 숨기고 네이버 모바일 앱 메인에는 검색창만 남겨서 마치 ‘구글’을 연상시킨다. 하지만 기존의 콘텐츠를 이용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다. 메인 페이지를 좌우측으로 넘기면 기존의 콘텐츠 외에 더욱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필자는 더 많은 정보를 추가하고 이를 숨겨서 단순하게 만든 ‘새로운 네이버 모바일 앱’을 사용해보았다.

 

확실히 단순한 메인

우선 확실히 단순해진 메인이 돋보인다. 네이버 로고 아래에 녹색의 검색창이 위치해있고 그 아래로는 광고와 날씨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아래로 스크롤을 하면 네이버의 주요 서비스로 바로갈 수 있는 버튼(그린닷)이 있어 네이버 서비스를 한 눈에 확인하고 진입하기 편해졌다.

 

또한 음악, 음성, 위치 검색 등 다양한 형태로 검색을 할 수 있는 버튼(그린닷)이 하단에 있는데 예쁘다. 안드로이드 유저들은 알겠지만 홈버튼을 길게 누르면 나오는 구글 어시스턴트와 비슷한 느낌이다. 게다가 주요 정보를 바로 확인할 수 있도록 바로가기 버튼도 있다. 아무래도 메인 페이지가 단순해진 만큼 이를 보완하기 위해 철저히 대비한 것이 눈에 띈다.

 

쇼핑은 왼쪽

메인 화면을 기준으로 좌측으로 스크롤을 하면 쇼핑 정보 영역이 나온다. 요즘 유행, 랭킹템, MY페이 등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데 쇼핑 영역이 보다 세분화되고 자세한 정보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매력적이다. 요즘 유행과 랭킹템 영역은 잇걸, 우먼, 멘즈로 구분하여 타겟에 맞는 정보를 제공한다. 그런데 랭킹템 영역에는 대부분 패션 정보가 대부분이다. 패션 카테고리 쇼핑 정보는 확인하기 좋겠지만 이 외의 카테고리에 대한 정보를 확인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뉴스는 오른쪽

메인 화면을 기준으로 우측으로 스크롤을 하면 뉴스 정보 영역이 나온다. 이전 네이버 메인과 거의 동일한 형태이기 때문에 적응하는데 어렵지 않다. 게다가 관심 카테고리 판을 추가하거나 순서를 변경할 수 있다는 점도 기존의 네이버 메인과 동일하다. 기존의 네이버 메인을 우측 영역에 모아둔 것. 검색 차트 영역은 뉴스 토픽과 연예, 스포츠 토픽으로 구분해서 본인이 원하는 분야의 이슈를 쉽게 확인할 수 있으며 급상승 검색어도 연령대별로 확인할 수 있도록 페이지를 직관적으로 구성했다.

 

새롭지만 익숙해요

우선 메인은 구글만큼 단순해졌다. 그런데 서비스나 콘텐츠가 단순해진건 아니다. 그냥 숨긴것 뿐이다. 그래서 우려와 다르게 새로워진 네이버 앱에 쉽게 적응 할 수 있었다. 뉴스 영역은 우리가 평소 사용해오던 기존 네이버 앱 메인과 동일하기 때문에 원하는 분야의 콘텐츠를 확인하는데 어려움이 없었고, 카테고리 및 페이지 구성도 익숙했다.

쇼핑 영역은 패션에만 집중되어있는 느낌이 강했다. 그리고 잇걸과 우먼의 경계가 모호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차라리 우먼영역은 그대로 두고 여성 뷰티 영역을 신설해 뷰티만 집중적으로 다루는 등 상품 카테고리 별로 2차 분류를 하는 것도 괜찮지 않았을까 생각해본다. 한편 쇼핑 영역 내 네이버 페이 페이지는 관련 정보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페이지로의 접근이 쉬워져서 더욱 편하게 활용할 수 있었다.

 

앱 하단에는 그린닷이 위치해 사용자가 어떤 페이지에 있더라도 한번에 이미지, 음악, 키워드 검색을 할 수 있어 간편했다. 그린닷을 터치하고 원하는 검색 방식을 선택해야한다는 점이 과정에 있어 번거로워 보일 수 있지만 굳이 두 번 터치하지 않더라도 드래그 방식으로 원하는 검색 방법을 선택할 수 있기 때문에 적응하면 충분히 유용하다.


전체적으로 단순해보이는게 목적이었다면 성공했다고 인정하겠지만 콘텐츠 측면에서는 단순해지지 않았다는 인상이 강하기 때문에 추후 페이지를 구성하는데 있어 조금 더 개선이 되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 아직은 베타 버전인 만큼 사용자의 의견을 수렴하여 긍정적인 방향으로 개선이 된다면 좋겠다는 말과 함께 글을 마무리한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