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REVIEW

로켓와우 위한 ‘쿠팡 플레이’, 가격 혁명

최근 쿠팡은 쿠팡의 OTT, 쿠팡 플레이를 선보였다. 한국판 아마존을 꿈꾸는 쿠팡의 포부를 그대로 보여주는 서비스면서도, 로켓와우 회원은 별도의 추가 요금 지불 없이 쿠팡 플레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혜택도 파격적이다. 필자도 서비스 첫 날부터 지금까지 쿠팡 플레이를 꾸준히 사용해보고 있는데, 이 글을 통해 넷플릭스, 웨이브, 유튜브 프리미엄 등 다양한 OTT 사용자 입장에서 쿠팡 플레이의 매력과 아쉬운 점을 남겨보겠다.

▲ 쿠팡 플레이 앱

앱 메인에는 ‘이번 주 인기작, 최신 영화 및 드라마’를 포함한 장르별 작품 목록을 노출하고 있어 원하는 작품을 찾아보기 좋다. 다만 개인별 큐레이션 서비스는 아닌 것 같고 전체적으로 테마별 추천 리스트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TV 프로그램과 영화 탭을 통해 각 콘텐츠를 확인해볼 수 있다.

콘텐츠의 종류는 초기 서비스라는 점과 아직까지는 저렴한 가격이라는 점을 감안했을 때 충분히 다양한 수준이었고, 인기 작품들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다만 여전히 OTT 서비스라고 하기에 콘텐츠의 질과 양 측면에서 개선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TV 프로그램의 다양성이 부족하고 영화 콘텐츠도 아직까지 풍부하다고 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로켓와우 요금인 월 2,900원만 지불하면 쿠팡 플레이를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은 이해하기 힘들 정도로 저렴한 가격이다.

플레이어 기능은 단순하다. 한 번의 탭으로 10초 이전, 10초 이후로 이동할 수 있고 해상도 설정이 가능하다. 음성과 자막 설정도 가능하기 때문에 기본적인 기능들을 빠르게 접근하고 조작하기에 매우 직관적인 인터페이스가 인상적이다. 문제 발생 시 간편하게 피드백 할 수 있다는 점도 칭찬할만하다.

월 2,9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에 쿠팡에서의 로켓와우 혜택을 이용하면서 OTT 서비스까지 즐길 수 있다는 점이 비교 불가한 장점이라 생각한다. 앱 안정성도 만족스럽고 직관적인 인터페이스 등 전반적으로 괜찮은 서비스이지만, 언제 가격이 인상될지 모르겠다는 점과 아직은 부족한 콘텐츠, 오리지널 콘텐츠 부재 등 콘텐츠 측면에서의 차별점은 찾아보기 힘들다는 점에서 지속 발전이 필요한 서비스가 아닐까 싶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