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X’가 우려스러운 이유

애플의 10주년을 기념하여 ‘혁신’ 이라 불리는 아이폰X (X라 쓰고 텐이라 읽는다.)을 공개했다. 루머와 정확히 일치함에도 불구하고 키노트로 직접 보니 놀랍다. 이러한 디자인으로 공개될 것이라고는 나의 마음 속 깊은 한 곳에서 부정했나보다.

아이폰X는 지금껏 애플은 물론이고 전 스마트폰 제조사를 통틀어 볼 수 없는 특별한 설계를 통해 제작되었다. 매우 미래지향적인 디자인과 애플 현존 최고 사양을 탑재하여 강력한 퍼포먼스 또한 기대해 볼 수 있겠다.

 

하지만 나의 극히 주관적인 생각으로는 아이폰X가 우려스럽다. 물론 충분히 매력적이라 볼 수 있는 디자인과 혁신적 기능들은 있지만 이 모든 것을 조합해보면 결국 ‘혁신’ 보다 ‘애플의 새로운 시도’ 정도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적어도 혁신 이라면 새로운 시도를 안전하게 정착시켜 모든 사람들이 의문을 품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 글은 애플 키노트와 아이폰X 사양을 종합만 해본 나의 입장에서 극히 주관적으로 바라본. 그래서 절대적이거나 전문적일 수 없는 ‘아이폰X가 우려스러운 이유’에 대해 다뤄보려 한다. 평소라면 직접 사용해보지도 않은 제품에 무턱대고 우려스럽다는 말은 잘 하지 않는 성격이지만 애플의 아이폰X는 그만큼의 변화가 있었고 주목을 받고 있는 제품이라 다루는 만큼 혹시나 보기 불편한 분은 과감히 에디터스룩의 다른 글(링크) 들 보는 것을 권장한다.

 

M자 탈모 디자인

먼저 아이폰X의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이 ‘디자인’이다. 스피커와 각종 센서부분을 남기고는 모든 면적이 디스플레이다. 그렇다보니 자연스럽게 디스플레이 상단이 M자 모양으로 설계될 수 밖에 없다. 이러한 디자인에 호불호가 갈리지만 단순히 디자인만을 보고 우려스럽다는 점이 아니다. (개인적으로 나는 디자인 자체에 만족한다.)

애플의 iOS는 최적화에 있어 상당한 메리트가 있었는데 아이폰7, 8~~ 등의 라인업이 구성되어있던 시점에서 아이폰X가 출시되면서 iOS는 아이폰X에도 최적화가 되어야 한다. 대표적인 경우로 상단의 상태바 또한 기존 아이폰과는 형태가 다른데, 이 또한 소프트웨어에서 최적화 작업이 이루어질 것이다. 다양한 서드파티앱을 구동했을 때 상태바가 조잡해지지 않을지 걱정스러우며 앞으로의 iOS 최적화 수준 또한 변화가 있을지 궁금하다.

 

터치ID의 부재

애플은 없애는걸 좋아하나보다. 3.5파이 이어폰단자를 없애고 이제는 터치ID를 없앴다. 말이 터치ID지 쉽게 말해서 지문센서가 없다. 국내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중저가폰에도 탑재하는 지문 센서가 없어지고 아이폰X가 페이스ID로 대체되었다는 점은 혁신이기도 하지만 상당히 우려스러운 부분이 아닐 수 없다.

우선 기존 애플리케이션 및 서비스들이 페이스ID의 지원에 대한 검토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페이스ID가 상당히 안전한 보안 시스템이라고 하지만 금융기관 및 각종 서비스의 보안을 담당하는 전문가들은 이에 대해 다시 검토를 하고 적용 여부를 판단할 것이다. 또한 적용한다고 하더라도 하루 아침에 모든 앱에서 지문인식을 대체할 수 없을 것이다. 국내 금융 시장에서도 페이스ID 지원을 위해서는 제도적 개선도 필요하지 않나 걱정이다.


라인업에 있어 애매한 위치

아이폰X에 대한 후속작이 있을지 궁금하다. 이제부터 아이폰8, 아이폰X 에 대한 후속작이 다 나오는건가? 아이폰X가 애플 10주년 기념 제품인 만큼 이번에만 나오는건가? 이 부분도 혼동이 된다. 크게 중요한 부분이 아닐 수 있지만 이 부분이 우려스러운 이유는 ‘애플이 얼만큼 아이폰X에 관심을 가질지’ 에 대한 척도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꾸준히 출시하는 제품과 이벤트성으로 출시한 제품은 시간이 지났을 때 서비스 내용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OLED 최초 탑재

애플 아이폰X 만 우려스러운 부분은 아니다 LG전자 또한 우려스러운데, 2017년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은 모두 OLED를 탑재하여 더욱 선명하고 얇은 스마트폰 개발이 가능하게되었다. 하지만 OLED는 번인 현상이 발생하여 소프트웨어, 하드웨어적 관리가 필요하다. 삼성전자는 자사의 AMOLED를 꾸준히 스마트폰에 탑재했기 때문에 상당한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데(가지고 있어도 번인은 피해갈 수 없었다.) 애플은 이러한 노하우가 있을까.

물론 애플 아이폰X에 탑재되는 디스플레이가 LG, 삼성 등의 전문 브랜드 제품의 공급이라고 하지만 이러한 노하우가 없는 브랜드가 OLED를 탑재하여 제품을 판매하면 추후 문제가 생기더라도 합리적인 조치가 소비자에게 취해지지 않을 수 있다. 번인현상에 대한 조치 및 A/S 정책 등에 대한 내용도 확실히 수립하는 편이 소비자들이 더욱 안심할 수 있는 길이 아닌가 싶다.

 

물론 아이폰X는 위와 같은 우려스러운 점들을 충분히 무시할 수 있는 ‘매력’을 지니고 있다. 향상된 카메라 성능과 AP. 미래지향적인 디자인 등은 충분히 애플의 혁신을 훑어볼 수 있을만한 제품이었지만 마치 갤럭시S7이 S8으로 넘어가며 많은 변화가 있었던 만큼 애플 또한 이러한 변화에 대한 대가가 있을 것으로 보여 우려스럽다는 점이다.

계속해서 다듬어간다면 애플만의 아이덴티티를 담은 매력적인 새로운 라인이 구성되지 않을까. 기대하며 글을 마무리한다.

PS. 다시 한 번 말하지만 애플에 감정 없다. 오히려 애플 감성을 참 좋아한다. 단지 진심으로 아이폰X. 그 이후의 제품이 잘되었으면 하는 바람에서. 극히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이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