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

카메라보다 스마트폰이 좋은 이유

DSLR과 미러리스가 있고, 최근에는 흔히 말하는 팬케이크 렌즈까지 샀지만 여전히 가장 많이 사용하는 카메라는 ‘스마트폰’이다. 물론 리뷰를 위한 제품 촬영에는 DSLR과 미러리스를 사용하지만 사실 이마저도 스마트폰으로 충분히 할 수 있는 작업이다. 그래서 필자는 개인적으로 DSLR, 미러리스를 사려는 지인들이 있으면 ‘좀 더 신중히 생각해보라’는 말을 한다. 일상 스냅을 간편하게 찍기에는 스마트폰이 더 좋으니까.

 

이 사진은 얼마 전 길냥이를 보고 찍은 사진이다. 사진을 찍기 위해 외출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당연히 손에는 스마트폰밖에 없었고, 귀여운 길냥이를 담기 위해 급하게 스마트폰 카메라 앱을 실행해 촬영했다. 이처럼 급하게 사진으로 담고 싶은 장면이 있을 때 스마트폰은 가장 좋은 촬영 수단이 되어준다. DSLR도 찰나의 사진을 찍기 좋지만 외출할 때 챙기지 않으면 소용없는 일이다. 무거운 DSLR을 가지고 나갈지 집에 놔두고 갈지 고민할 시간에 스마트폰 하나만 챙기면 찰나의 순간도 사진으로 담을 수 있다.

 

스마트폰은 초점을 잡거나 설정을 조작하기도 쉽다. DSLR은 공부하지 않으면 의도한 대로 사진을 촬영하기가 어렵다. 조리개, 셔터 스피드, ISO, 초점거리 등 신경 써야 할 부분이 많다. 자동모드가 있지만, 스마트폰 AI 카메라보다 만족스러운 결과물을 내놓지 못한다.

 

게다가 최근 스마트폰은 광각, 초광각, 망원렌즈를 모두 포함하고 있다. DSLR 렌즈와 품질의 차이는 비교 할 수 없을 정도로 크겠지만, 가격의 차이도 매우 크기 때문에 라이트 유저에게는 스마트폰 카메라의 렌즈 구성이 오히려 유리하게 다가올 수 있다. 실제로 DSLR 마운트 광각, 초광각, 망원렌즈를 모두 사려면 수백만 원이 넘는 비용이 발생하지만, 스마트폰은 기본으로 탑재되어있다. 품질이 떨어질 수는 있어도 다양한 화각의 촬영이 가능하다는 점에 의미를 둘 수 있겠다. 너무 비싸서 렌즈를 하나도 구성하지 못하는 것보다는 낫지 않을까.

 

촬영 장비 : 갤럭시S20 Ultra

결국 일반 유저들에게는 매일 들고 다니고, 찍기 쉬운 카메라가 최고가 아닐까. 필자도 몇 년 전에 해외여행을 가면서 DSLR을 샀었는데, 들고 다니다 보니 무거워서 사진을 몇 장 찍지도 못했다. 하지만 스마트폰만으로 사진 찍은 일행은 필자보다 훨씬 많은 장면을 담은 것을 보고, 결국 우리가 사진을 찍는 이유는 추억 저장 또는 웹 사진용 정도밖에 안 되는데 장비 욕심만 내면 오히려 독이 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단순히 일상 스냅을 목적으로 DSLR, 미러리스를 고민하고 있다면 진지하게 다시 생각해보자. 과연 내가 매일 이 카메라들을 가지고 다닐 수 있을지. 실제로 지인 대부분(5명 중 3명 이상 정도는) DSLR 구입 후 거의 사용하지 않고 오히려 스마트폰 카메라 촬영 기술만 느는 경우가 많은 만큼 본인의 구입 목적을 잘 판단하기를 바라면서 글을 마무리한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