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리단길 ‘플라스틱(PLASTIC)’, 보일러룸 컨셉 카페

요즘 서면(전포동)의 전리단길이 핫하다. 철물점, 가내 공장들로 즐비했던 거리 곳곳에 아지트 삼기 좋은 감성 뿜뿜한 카페들이 많이 생겨났거든. 그럼에도 일편단심 사이렌만 찾던 스벅 빠돌이, 필자는 전리단길을 자주 찾지는 않았는데. 감성 뿜뿜한 카페 좋아하는 친구 따라 갔다가 반해버린 곳이 있다.

 

“ 플라스틱(PLASTIC)

늦은 저녁. 전리단길의 겨울은 추웠다. 친구를 따라 골목 안으로 자꾸 들어가는데 한 켠 따스한 불빛이 보이는 곳. 그 곳에 카페 플라스틱이 있다. 언뜻 보면 아직 공사 중인 곳으로 보이겠지만 아니다. 보일러룸을 컨셉으로 무심한듯 인테리어한 플라스틱은 밖에서 봤을 때 허전한 듯 하면서도 막상 들어가서 커피 한 잔을 하다 보면 따스함이 온 몸으로 느껴지는 특별한 카페다.

 

카페로 들어가면 밖에서 보는 것과는 다르게 포근함이 느껴진다. 내부 인테리어를 살펴보면 곳곳 무심한듯 꾸며둔 오브젝트들이 돋보이는데, 조명 케이블도 거치대에 살짝 걸쳐두어 자연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게다가 이 집 커피 맛있다!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아인슈페너’ 는 흔히 ‘비엔나 커피’라 불리는 종류인데 평소 일본에서(만) 자주 먹던 커피였는데 한국에서는 카페 플라스틱을 통해 처음 접해보았다. 먹어본 후기는, 내가 지금까지 먹어본 비엔나 커피 중 가장 맛있었다.단순히 크림 하나만 맛있는 것이 아니다. 부드러운 크림 아래에 진하면서도 향긋한 커피가 너무 매력적이다.

전리단길 카페 플라스틱에는 디저트류도 있다는데 아직 먹어보지는 않았다. 커피는 브랜드 카페만큼, 어쩌면 그 보다 더 맛있다. 그리고 분위기도 좋다. 아쉬운 점이라면 분위기를 위해 포기한 의자의 안락함과 화장실이 카페 안에 없다는 것 정도?!

아무튼 최근 핫한 전리단길에서도 ‘핫한’. 카페 플라스틱에서 커피 한 잔 하는 것. 추천한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