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디자이너 블루투스 마우스, 가벼운 조약돌

랩탑이나 태블릿과 함께 휴대하기 위해 구입한 마이크로소프트 디자이너 블루투스 마우스는 ‘조금이라도 더 가볍고 휴대가 용이한 제품을 사용하자’ 는 생각에 가장 탁월한 선택이었다. 실제로 가볍고, 얇다.

 

“ 휴대 용이성

휴대성이 상당히 뛰어난 제품이다. 가볍고 얇으며 디바이스가 블루투스를 지원한다면 별도의 동글(수신기)도 필요 없다. 바지 주머니에도 무리 없이 들어갈 정도의 수준이라 심플함을 추구하는 유저들에게 적합하다.

“ 휴대성과 반비례하는 그립감

사실 휴대성이 뛰어난 마우스가 그립감도 좋기는 힘들다. 마이크로소프트 디자이너 블루투스 마우스 또한 휴대성이 뛰어난 만큼 그립감이 만족스럽다는 생각을 할 수 없었다. 너무 얇아서 마우스에 손을 걸치는 것이 아니라 마우스의 크기, 모양에 맞게 손을 오므려 쥐어야 한다는 점은 장시간 마우스 사용 시 불편할 수도 있겠다고 생각한다.

“ 클릭감은 좋아

마우스의 버튼은 기본적으로 좌클릭, 우클릭, 휠, 휠클릭, 전원 및 페어링 버튼이 있는데 이 모든 클릭감, 휠 스크롤 느낌은 모두 좋다. 특히 스크롤이 물 흐르듯이 되는 것이 아니라 딸깍 하고 칸 마다 걸린다는 점이 좋았다. 휠 클릭은 조금 힘을 줘야 해서 스크롤을 하다 실수로 잘못 누를 일은 없을 것 같다. 전원 및 페어링 버튼은 너무 평평해서 손톱이나 손으로 조금 힘을 줘야 한다. 어차피 바닥에 있는데 조금만 크게 만들었으면 좋지 않을까.

“ 구석구석 감동

먼저 뛰어난 마감이 돋보인다. 그리고 건전지 커버가 자석으로 되어있어 마우스 바닥 부분이 매끈하다. 마우스 라인도 (그립감에는 도움 되지 않겠지만) 유려하다. 여기에 포인트인듯 마냥 붙어있는 휠도 자연스럽다.

“ 페어링도 간편

블루투스 4.0이 탑재된 이 제품은 페어링도 간편하다. 전원 및 페어링 버튼을 누르고 있으면 불빛이 반짝이는데 이 때 디바이스의 연결 가능한 기기 목록에서 마이크로소프트 디자이너 마우스를 찾아 연결하면 된다. 별도의 번거로운 절차도 필요 없으며, 한 번 페어링을 해두면 다시 연결할 때 매우 빠른 속도로 연결이 된다. 사용자가 신경 쓸 부분이 없다.

 

마이크로소프트 디자이너 블루투스 마우스는 휴대성이 상당히 뛰어나면서도 페어링도 간편하여 휴대하며 사용하기에 적합한 제품이다. 마우스를 사용하는데 있어 가장 필수적인 버튼들만 배치하여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을 표현했다는 점이 매력적인 이 제품. 휴대용 마우스를 찾는 사람들에게 무조건 추천!

에디터스룩 블로그 리뷰 :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