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타다플러스

타다 플러스를 이용하며, 다시 생각하게 되는 ‘이동의 질’

예전부터 택시를 즐겨 이용했었는데, 최근에는 운동한다고 지하철 2~3정거장 정도의 거리도 걸어다니다보니 택시를 탈 일이 좀 줄었다. 그래도 막차가 끊기거나 유독 피곤한 날에는 택시를 이용하게 된다. 요즘은 택시 플랫폼이 워낙 활발하게 운영되고 있어 길에 지나가는 택시를 흔들어 잡아본 적은 없고, 앱을 통해 예약을 하곤 하는데, 그 중에서 필자가 애용하는 서비스는 타다와 우티 정도다. 보통은 일반 택시를 호출하지만 특별히 더…